도미시마 다케오의 배덕자 - 4부 1장

야동 | 댓글 0 | 조회수 264
작성일

예감




미야코가 오사토의 방에서 히요시와 함께 이틀 밤을 묵고 시골로 돌라간 후 한참통안 오사토는 세 사람이 유희를 즐긴 이상한 자극을 끊임없이 생각하고 있었다.일주일이나 지나 히요시가 자러 온 날 밤에 서로 애무하면서.오사토는 말했다.




"미야코씨는, 임신했을까?"




"다음 생리가 없으면 편지를 보낸다고 했어요."




"아무튼 굉장한 자극이야."




"즐거웠죠? 두 여자와 동시에 하는거..."




"음."




"언니, 좋았어요?"




"좋았어.역시 네가 좋아할 만한 언니야.좋은 느낌이었어."




"잊지 못할 것 같아요?"




"그렇지는 안아.남자는 말이야, 여자 몸에 기쁨을 느껴도 그 때문에 잊이 못하는 일은 없어."




"그럼, 여자는요?"




"여자는 달라. 좋은 남자를 잘 잊지 못하는 것 같아."




"나도 당신과 만일 헤어지면 잊지 못할까요?"




"글세, 어떨까?"




"당신을 싫어하게 되어도 여기 만큼은 내 것으로 하고 싶다고 생각할까요?"




"그렇게 생각할 거야. 넌 좋아하니까."




"언니는 아저시보다 당신을 좋아하는 것 같았어요."




"그런말은 하지 않았어."




"말하지 않은 것은 남편에게 죄를 짓고 싶지 않어서겠지요.난 그런 느낌을 받았어요.언니는 당신을 잊지 못할지도 몰라요."




"그렇지 않을 거야.그날 밤만이라고 약속했잖아아."




"약속은 약속이라도 몸이 말을 듣지 않잖아요?"




"하지만 넌 이제 싫을걸?"




"나와 누가 더 좋아요?"




"물론 너야."




"글쎄요, 당신이 진실은 결코 말하지 않겠죠.물어 보는 내가 바보죠?"




"그렇지 않아."




오사토는 히요시를 꽉 껴안았다.




"정말로 네가 좋아."




"믿을수 없어요."




"믿지 않으면 곤란해.지금까지 네가 가장 좋았어.미야코씨를 포함시켜도 똑같아.네가 최고아."




"하지만 사람에게 개성이 있긋이 느낌이 다르겠죠?"




"음."




"점수로 계산할 수 없겠죠?"




"그건 그렇지만 역시 점수를 줘도 네가 최고야."




"하지만 또 언니를 느끼고 싶겠죠?"




"음, 솔직히 말하면 가끔 즐겼으면 하는 기분이야.하지만 네가 허락하지 않으면 안 되지."




"저어..."




히요시는 오사토의 가장 민감한 부분을 교묘한 손놀림으로 애무했다.




"내가 모를 때는 싫어요."




"절대로 그런 짓은 하지 않아."




"언니가 살짝 만나러 와도요?"




"너에게 알릴게."




"꼭이에요?"




"맹세하지.네가 옆에 있으니까 안심하고 즐길 수 있었고,즐거움이 복잡해져 기뻤어."




"그럼, 언니에게 당신을 빼앗길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군요."




"그렇고말고."




"그럼, 좋아요."




"또 기회가 있으면 셋이서 즐겨도 된다는 말인가?"




"네."




히요시는 오사토의 귀에 입을 대고 고백했다.




"나, 약간 변태 기질이 있나 봐요.그날 밤 굉장히 즐거웠어요.당신이 언니 속에 들어가 움직일 때 들뜬 얼굴을 하고있었잖아요."




"......"




"그 표정을 보고 어떤 자학적인 쾌감을 느꼈어요."




"음."




"그리고 또 이상해요."




"뭐?"




"당신이 언니 속에서 기뻐했잖아요?"




"그래."




"평소였다면 나는 당신에게 감상을 묻고, 그런 감상을 미리 알고 있어섯 동시에 나도 기뻐했겠죠?"




"음."




"하지만 그때 나는 옆에 있을 뿐 당신은 내 속에 없었잖아요."




"음."




히요시는 오사토를 꽉 쥐었다.




"그러니까 당신이 절정감을 맞는 것을 내 감각으로 느끼지 못하는 것은 처음 체험한 거죠."




"그랬겠지."




"네 대신 언니가 그것을 그렇게 하고 있었으니까요.언니를 밀쳐내고 싶은 발작을 느꼈어요."




히요시의 몸은 오사토의 애무에 의해서 촉촉해졌다.




"그랬을 거야."




오사토는 고개를 끄덕였다.당연한 심리임에 틀림이 없다.




"하지만 다음 순간. 당신이 기뻐하는 신음소리를 듣고 나에게 그 감각이 찾아왔어요."




"정말이니?"




"네. 나도 도달했어요.신기해요.당신은 언니를 기쁘게 해주고 있는데 옆에 있는 나도 느낌이 오는거에요."




"몰랐어."




"당신을 정말로 맞고 있을 때와는 달리 작은 정상에서 짧았지만 신기했어요.분명 평상시의 습관으로 나의 거기가 착각한 걸까요?"




"그럴지도 모르지."




"그래서 다시 한번 시도해 보고 싶은 마음도 들어요.우리들 셋이서 살면 즐겁게 살 거에요."




"하지만 그러면 미야코시가 불쌍해. 난 너를 주체로 해서 움직이니까 미야코씨는 아물래도 부수적인 사람으로 되어 버리니까 말이야."




다음이시간에

공지사항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