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서

야동 | 댓글 0 | 조회수 333
작성일

무지하게 바쁜 사람이....."

차를 주차하고 은행에 들어갔습니다.


"속도위반 벌금 내러 왔습니다."


그러자 은행창구 아가씨는 


"손님! 번호표를 뽑아오세요."


그러자 그 사람은 


"알았어요." 하고서 급히 밖으로 나갔습니다.


조금 있다가.


헬레벌떡 뛰어들어와 내밀어 은행원을 

그만 기절초풍하게 만들고 말았는데


그것은 다름아닌

.

.

.

.

.

.


자신의 자동차 번호판을 떼온 것이 아닌가??


내가 몬 살어 증말~~ 

그린
랜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