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나랑 자리 바꾸자!!

야동 | 댓글 0 | 조회수 397
작성일

모녀가 영화관에 갔다.

한참 영화에 빠져 있는데 딸이 엄마의 귀에 대고 소곤거렸다.

"엄마, 아까부터 옆에 있는 남자가 자꾸 내 허벅지를 만져."

엄마도 조용히 딸에게 속삭였다.

.

.

.

.

.

.

.

.


"그래? 그럼 나랑 자리 바꾸자!

공지사항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