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 3부

야동 | 댓글 0 | 조회수 1411
작성일

사무실 3부




회식이 끝나고 박 흥민 씨는 다시회사로 돌아갔다.


그는 평소에 비서실 김 수연 씨를 좋아했다. 


비서실 김 수연 얼굴은 미인에다, 


날씬하고, 유방 풍만하고, 힙 빵빵하고 발랄하고 성격 좋고 여자


비서실은 언제나 다른 부서보다 늦게 일이 끝나기 때문이다. 


김 수연 씨가 보고 싶은 마음에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박 흥민 씨는 회사로 다시 온 것이다. 


회사에 도착해 바로 비서실로 같다.




임원 실은 4층에 있었고 한가운데 비서들이 안좌 있는 카운터가 있고 


오른쪽에 사장실과 회이실 있고 


왼쪽으로 이사님 방과 감사님 방이 있었다.


박 흥민 씨는 감사님과 같은 동네에 살기 때문에


출퇴근 시에 본인에 차는 회사에 두고 


감사님에 차에 운전기사를 했다.


우리 회사는 사장님 외에는 운전기사가 없었다.


그러나 감사님은 사장님보다도 나이가 많아 


밤눈이 어둡고 운전이 서툴렀다.


박 흥민 씨가 특별한일이 없으면 운전기사를 자청해서 하고 있었다. 


그 덕에 임원 실에 출입이 누보다도 자유롭고 많아 


김 수연 씨도 알게 되었다.


우리 회사에 최고 미인 수연 씨와 두 번에 걸쳐 데이트를 했다. 




비서가 안좌 있는 카운터에 불은 꺼져 있었다.


실망하고 나오려하니 이사님 방에서 희미한 


불빛과 음악소리가 새어나오고 있었다.


이 밤중에 이사님이 잊으리. 만무하고 아마도 


수연 씨가 이사님 방청소를 하거나 


휴식을 취하며 음악 감상을 하나싶어 


조용히 이사님 방문을 열었다.


나는 놀라게 해주고 청소하면 도와주고 


같이 집에 가려는 마음 이였다. 




나는 문을 열고보지 않아야 할 장면을 보았다.


소파에 수연이 뉘어 잊었고 이사는 아래바지를 벗고 


수연이 와 박고 있었다. 


나에게는 놀라움 이었고 충격 이였다. 


나는 다시 보고 상황을 판단했다. 


아직 들키지 않았다. 네가 온걸. 몰랐다. 


조심히 문을 닫았다. 


두 사람은 그 일에 몰두하고 잊었고 음악소리에 


네가 문을 열고 본걸 모르고 있었다.


나는 귀를 되고 안을 엿들었다. 


음악 소리와 신음소리는 구별이 됐다. 


어~어~어~ 수연이 신음소리 허~허 ~하~하 이사님 소리


잠깐 받지만 눈에 선하다. 소파에 뉘어 있는 


수연은 블라우스단추를 다 푸르고 


브래지어는 위로올리고 풍성한 유방을 들어내고 


치마를 올리고 하얀 엉덩이와 허벅지 살을 들어내고 


한쪽다리를 이사에 허벅지에 꼬고 


이사를 바라보고 이사의 들어난 엉덩이가 


수연이 다리사이 위에서 누르고 있었다.


두 사람에 신음소리가 커지고 살이 부딪치는 소리 


질퍽거리는 보지물소리가 나며 사랑해 


수연이 애원 빨라지고 겉칠어지는 두 사람에 숨소리 


자세를 바꾸고 소리, 뒤로 박는 소리, 


손바닥으로 엉덩이 치는 **,


경열한 키스 소리, 입을 빠는 소리, 유방을 빠는 소리, 


두 사람에 모습은 소리만 들어도 상상으로 모두 알 수가 있었다.


이사는 사정을 알리고 수연아 나나 쌀 것 같아 잠깐만 우~우음


입으로 좆 물을 받고 휴지를 찾았다. 칵칵 쑥쑥 휴지를 더 뺀다.


두 사람이 옷 입는 소리를 듣고 거기를 나왔다.


나는 회사 주장에 내차에 들어가 뉘었다. 그리고 생각했다.


나뿐 년 머가 아쉬워 나이든 이사와 그 짓을 할까? 이해가 안 돼.


그럼 나와 데이트는 한강유람선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 한번


주말에 자기가 불러내서 영화구경하고 같이 술 마시고 손잡은 건


나와 두 번에 데이트는 장난 심심풀이 나는 머야


제미는 딴 데서 보고 생각할수록 화가 났다. 


당장 가서 수연이 따귀라도 한데 때리고 싶었다.


잠시 후 어둠 저쪽에서 두 사람이 걸어온다. 수연과 이사님 이다.


같이 이사님에 차를 타고 어디론가 떠난다. 


각자에 집 아니면 호텔이겠지 머 


나는 두 사람에 다정한 모습에 더욱 화가 났다. 


나는 차에서 내려 근처에 편의점애가서 


답배와 소주를 1병을 사가지고 왔다.


깡 소주를 병체로 혼자서 마시고 내차에서 잠을 자다.




나 소연 씨는 변 대리와 집이 같은 동네라 둘이같이 같다.


변 대리와 나 소연 씨는 같이 전절을 탔다. 


먼저 변대리가 질문을 했다. 


집에 위치, 가족사항, 등등 소연은 공손하게 대변했다.


회사생활 어때요 괜찮아요. 사람들도 다 좋은 것 같아요. 


거기에 간단하게 회사에 업무에 관하여 이야기 하고 


어려운 점 있으면 이기해요 네 


변 대리님은 영어를 참잘 하시는 것 같아요? 조금 해요


변 대리에 영어 애찬을 늘어놓고 소연은 동감한다.


전철은 목적지에 도착하고 둘이는 내려서 걷는다.


소연은 변 대리님 결혼 하셨어요? 응 2살 돼 딸이 하나있어


네 전혀 그러게 안보여요 총각 같아요. 변 대리는 웃는다.


소연 씨는 애인 있어 아니요. 이러게 미인이 아직 애인이 없어


대리님도 참 감사합니다. 그럼 네가 소개시켜 줄까. 네


집도 가깝고 하니 아침에 네 차타고 같이 출근하지 그레도 데나요. 


어차피 출근하는 길인데 미인을 태우고 가면 내가 좋지 심심하지 않고 


그러면 저야 고맙고 조!!! 변 대리를 바라보며 웃는다.


소연 씨 집 아파트단지 앞에서 8시에 보자고 


그러면 오늘은 차가없으니 모레부터 네 차타고 같이 출퇴근하자고


네 감사합니다. 내일도 전철같이 타고가요? 그럼 좋아!


참 저가 안나오거나 사정이 생기면 열락주세요. 적어주고


핸드폰번호 016-000-1234 변 대리도 011-000-1234 적어주고


둘이는 척척 궁 짝이 잘 맞는다. 저희 집은 이쪽으로 가야데요.


아 00 아파트라고 했지 밤늦었으니 네가 바래다줄게


다 왔는데요 혼자가도 되요 세상이 험한데 예쁜 아가씨를 


밤늦은 시간에 혼자 보네면 안 되지 네가 바라다가 줄께 네 고맙습니다.


변 대리님 팝송 잘 부르시던 되요 머 소연 씨도 노래는 더 잘 부르던데


둘이는 웃으며 서로에게 은근히 호감을 표시한다.


어느새 소연히 집 아파트 경비실 다 왔어요. 감사합니다. 


안녕이 가세요. 그럼 잘 자고 내일 보자고 내일 아침에 봐요


소연은 집으로 들어가고 변 대리도 집으로 같다.




변 대리 집은 소연 집에서 걸어서 20분 정도 걸렸다.


그는 걸어가며 약간에 흥분과 기대를 가지고 혼자 웃었다.


싱싱하고 깜찍하고 말도 예쁘고 색시하고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았다. 


더군다나 나을 마음에 들어 하는 눈치에 같이 내차를 타고 출퇴근 한다.


여러 가지 상상을 하며 걸었다. 12시가 조금 넘었다.




집에 다와 약간은 미안한 생각에 변 대리는 


집사람이 좋아하는 과일을 사가지고 집에 들어갔다.


초인종을 누렸다 계속 1번 2번 3번 4번 5번 자기야 


그때서야 문이 열리고 부스스 눈을 뜨고 하품하며 문을 열고 다시 


들어가 버린다. 과일 사왔는데 먹어 냉장고에 넣어요. 


내일 시원할 때에 먹게 식고 자요 나 먼저 잘게요. 부인은 초저녁잠이 많다.


이런 모습이 하루 이틀 일은 아니지만 오늘따라 너무한단 생각이 든다.


변 대리는 옷을 갈아입고 화장실로가 이을 닦으며 소연을 생각한다.


간단히 사워하고 옷을 안 입고 침대로가 부인을 더듬는다.


유방을 만지자 저리가 귀찮아 피곤해 손으로 뿌리치며 옆으로 뉘어 잔다.


변 대리는 다시 뒤에서 집사람에 잠옷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만지며 


엉덩이 사이 골짜기에 자지을 넣어 자지가 보지에 닫자 


집사람은 돌아서며 손으로 밀고 바지를 올리며 피곤하다니까


이불을 돌돌 감으며 그냥 잔다. ................................


변 대리는 자기야 애교도 부렸지만 집사람은 들은 척도 안하고 잔다.


화가 난 변 대리는 이불을 끌어와 덮으며 그래 잠이나 실컷 자라


그리고 억지로 잠을 청한다. 부인은 처음부터 색스를 좋아하지 않았다.




김 대리를 중심으로 최 민호 씨, 김 성수 씨는 


삼차로 회사근처 생맥주 집으로 같다. 


부어라 마셔라 본격적인 술판 이어지고


그들에 대화는 회사, 동료, 상사, 본인, 여자, 군대, 사회, 정치, 스포츠, 경제


모든 세상이야기를 장르를 가리지 않고 했다.


그들에 분이기는 그 어느 때보다 좋았다. 


김 대리는 부서에 문제점과 앞으로 나갈 방향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두 사람은 김 대리에 대한 동요와 친찬이 이여지고


김 대리는 두 사람에 대한 친찬도 잊지 않는다.


김 대리는 두 사람을 자신에 편으로 만들고 있었다.


술에 많이 취한 최 민호 씨가 화장실 같다온다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고 자리에 핸드폰만 나두고 성수 씨가 찾으려고 


화장실로 가보니 보이지 않고 


두 사람은 찾다가 포기하고 김 대리가 계산을 하고 나왔다.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하고 사이좋게 다시 4차로 발길을 옮긴다.


//////////////////////////////// 계속 4부 ///////////////////////////////




추천 리필 의건 부탁합니다.

1. 후불제 물건받고 입금


2. 선불제 초특가 각종이밴트상품


3. 선불제 1 : 4 이밴트

공지사항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