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 ! 아빠 - 37부

야동 | 댓글 0 | 조회수 1322
작성일

우리는 뜨거운 키스를 나누었고 선희의 입술이 주는 달콤함으로 선희의 옥문에 있던 성기는 또다시 용트림을




시작한다. <어머! 또..... 서서히 커지는 성기는 선희의 소중한 동굴을 가득채웠고 우리의 흥분은 극을향해




달려가기 시작했다, <아빠! 우리잘못되는거 아냐?? 이렇게 해도 괜찮아?? 난 무서워 아빠와 내가 잘못될까봐...>




<선희야! 사랑하는 사람이랑 있으면 자연스럽게 되는거야! 아빠가 선희를 사랑하니까 좀전에 사정하고 또...이렇게




회복하잔아.....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자연스럽게 할수 있는거야! 이상하게 생각하지마....




"두번씩해도 되는거야??" <선희가 옆에있으면 아빠는 밤새 이렇게 돼...있을것 같은데...>




"아잉, 그런말좀 하지마...부끄럽단 말이야!" <우리색시는 언제쯤이나 자연스럽게 받아 들일려나....>




"아빠는 이러는 내가 싫어??" <그런말이 어딨어....내겐 우리이쁜 색시 밖엔 아무도 없어...사랑해 색시야!>




"저도 서방님을 사랑해요." <색시야! 우리오래도록 행복하게 살자...."응"> "서방님이나 오래도록 건강하세요."




이제부터 내가 얼마나 건강한 사람인지 보여 주겠어...






선희의 샘속에서 부풀어 있는 성기는 더이상 참기가 힘든지 선희의 동굴을 좌우로 사정없이 내....두른다




선희의 점액들은 내...성기에 달라붙어 움직이지도 못하게 꼭 붙들고 놓질 않는다.




내...성기는 놓아달라고 아우성을 쳤고 놓지않는 점액들을 성난 성기는 귀두를 무섭게 부풀리면서 협박을 하지만




선희의 동굴은 달콤한 꿀물만 흘릴뿐 아무런 변화가 없다.




이러다간 힘 한번 써보지도 못하고 씨앗을 뿌릴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나를 엄습했고 위기의식을 느낀..난 




성기를 둘러싸고 있는 점액들을 떨쳐버리기 위해 성기를 한바퀴 두바퀴돌리며 감싸고 있던 적들을 뿌리치려 




안간힘을 다했다, 여러바퀴를 돌리는 순간 선희의 입에선 뜨거운 신음소리가 방안을 가득채웠고....




아...흑 아흑 달라붙어있는 점액들은 성기를 빼는 순간 쩝....소리를 내며 억지로 내 성기를 놓아주었다.




자유로워진 성기는 선희의 동굴을 힘있게 박으며 선희의 몸을 불덩이로 만들어 버렸다.




아....서방님....사랑해요....아흑....아 "사랑해....색시야!" 우린 한치의 틈도 없이 서로르 끌어안고 있었고




떨어지면 지구가 멸망이라도 하는것처럼 서로를 꼭 끌어안고 있다, 선희의 숨결은 내게로 그대로 전달되었고




선희의 입에서 품어지는 뜨거움은 나를 그... 속으로 끌여들였고 우리는 사랑의 파도를 타고 무섭게 항해를




하기 시작했다.






노를 저을때마다 선희의 입에선 비명같은 신음소리가 흘러나왔고 더이상 항해를 하면 선희호는 좌초할지도




모를 정도로 심각한 상황까지 도달했다, 선희의 호흡은 불규칙하게 변해가기 시작했고 선희의 눈동자는




촛점을 잃고 있었고 꿈을 꾸듯 몽롱하게 변해 있었다, 선희의 상태는 이제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고




목만 꼭 끌어안은채 신음소리만 흘려낸다, 서~방님....나~죽어....




선희의 옥문은 나를 잘게 물어왔고 성기를 돌리며 선희의 질에서 살며시빼자




선희의 옥문은 그대로 내게 딸려온다 선희도 율동에 맞혀 같이 움직여 주기 시작했고 우리는 서로의 율동에




동조하며 쾌락의 문을 노크하기 시작했다.






선희의 몸은 자연스럽게 내 몸을 감아왔고 두개의 나체는 언제까지라도 떨어지지않으려는듯....




서로의 몸을 으스러져라 끌어안고 서로의 행위에 동조자가 되어가기 시작했다.




성기를 한번돌리면 선희의 입술은 어김없이 뜨거운 신음을 흘려냈고 강하게 흘러나오는 신음소리는 




내...몸을 한단계상승시키는 효과를 발휘했다, 사랑스런 아내...선희의 몸은 살짝만 만져도 터질듯이 타올랐고




한바퀴돌리며 박아넣으면 선희의 힙은 아래에서 힘차게 밀어올리며 빠지는 성기를 놓지않기 위해 부드러운 몸을




휘며 성기를 꼭 물어온다, 사랑스런 꼬마색시의 몸은 문어처럼 내 몸을 휘감으며 내가박을때면 어김없이




아래에서 밀어올리며 힙을 좌우로 강하게 움직이며 성기를 자극한다.






아........ 서방님...사~랑해요, 황홀해요...저...버리지 않을꺼죠??? 이젠 서방님없으면 안돼요,아........흐윽




<나도 우리색시없음안돼... 우리색시도 나만 바라볼꺼지??> "서방님....사랑해요...영원히 서방님만 보고 살게요."




<고마워 우리색시....사랑해...색시야!> "사랑해요...서방님..."








색시의 몸은 너무붉게변하며 터질듯 위험해 보이기까지 했다.




움직이는 속도는 조금씩 빨라지기 시작했고 선희의 밑에서 쳐올리는 속도또한 빨라지기 시작했다.




선희의 몸은 힙을 돌리기 시작했고 우리는 마치 오늘이 우리의 마지막인것처럼 서로에게 모든걸 쏟아부었다.




뜨겁고 뜨거운 사랑을 ..... 내사랑...선희에게....




선희의 속살은 너무도 황홀했고 유혹적이었다, 제2의 생을 선희와열어가는 오늘밤은 생애 가장 행복한 순간을 




선물했고 선희의 몸과 마음을 완전히 내...것으로 만드는 아름다운 이...밤...






아흑...아 서방님 나....아래가 이상해요....쌀거 같아요?? 앗! 나오려고 해요....




<색시야! 조금만 참고견뎌봐...우리 같이..... 내..몸은 마지막을 향해 거칠게 움직여가기 시작했다.




"흐윽..아...악...........나........서~방~님..........사~랑~해....아....앙 ..아"




색시야! 나....흐윽 우리 같이......뒤로 성기를 길게 빼내며 마지막순간을 무섭게 박으며 사랑의 물을 




선희의 샘속에 가득 퍼부었다, 선희의 샘속에는 내가퍼부은 사랑의 물로 가득차고 흘러넘치기 시작했다.




선희의 샘속에 들어있는 성기에서는 아직도 울컥울컥 사랑의 물이 흘러나왔고 선희의 꿀물과 범벅이 되면서




우리두사람을 흠뻑 젹셔 놓았다, 내..사랑을 모두 받아준 선희...너무도 예쁘고 사랑스런 나의 여인...




사랑스런 눈으로 선희를 바라보며 <사랑해! 색시야! 너무 행복해.......> "사랑해요..서방님...나의 낭군님...




자연스럽게 선희는 내게 안겨왔고 너무도 행복한 눈으로 나를 쳐다본다.






우리의 눈은 허공에서 뒤엉켰고 사랑하는 여인의 모습은 이순간을 행복하게 해줬고 자연스럽게 선희의 입술을




포개어간다. 흐읍...우리는 사랑의 열기가 가시지 않는 순간을 감미로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전달한다.




색시야! 우리 행복하게 살자? "전 서방님만 따를게요, 서방님이 원하시면 뭐든지 할께요, 아무리 힘든일이라도..."




<정말이야! 내가 원하면 뭐든지.....그러면 색시야...한번만....더~하면.> "꺅...미쳤어요, 나...죽이고 싶어요??"




<쳇, 부부가 사랑하다가 죽었다는 얘기는 한번도 못들었다..뭐....> "그래도 안돼요...참으세요 서방님..."




<우리색시가 내가 얼마나 건강한 사내인지 아직 모르는구만...오늘밤은 내가 확실하게 각인시켜 주겠어...>




"서방님 살려줘요, 더이상은 안돼요..서방님...건강인정할게요...앞으로 가 걱정이네....휴...."






색시야! 신혼 첫날밤은 신랑이 색시를 안고 들어온다는데 우리색시를 안고들어오지 못했잖아...그래서...




욕실까지 안고 가서 씻어주고 싶은데...괜찮겠지???






"어머! 부끄럽게.....안돼요....혼자 씻고 올께요...."




어딜 선희의 일어서려는 몸을 재빨리 안아들자... 선희는 내려놓으라며 솜방망이로 나를 두들기기 시작했다.




우리색시 솜방망이는 맞으면 맞을수록 성욕을 불러일으키니..원 선희는 내말을 듣는순간 아래를 내려다봤고..




"어머! 또..... " 내 성기는 또..다시 용트림을 하기 시작했다, 아름다운 선희를 안는순간 아래에서 올라온 열기는




폭발할듯 나를 짓눌러왔고 또다시 커져버린 성기... 선희는 놀랐는지 벌린입을 다물지를 못했다.






욕실에 들어온 우리는 소중한 서로의 몸을 깨끗하게 씻어주었고 마지막 중요한 성기는 서로 쳐다만 보면서 




어색하게 변해버린 우리두사람...색시야! 여긴... 선희는 얼굴이 빨개지며.... "몰라요 서방님이 알아서 해결해요..."




<우리색시 언제까지 이러는지 두고 보겠어.....우리에겐 오늘이 상징적인 의미에선 첫날밤이나 마찬가지인데...




신랑이 원하걸 안해준단 말이지..... "난 못해요...서방님이......" 선희의 얼굴은 빨개졌고 그모습이 얼마나




예쁜지...우리색시는 요정같애 보고 있는것만으로도 나를 달아오르게 만드니...이러다가 우리색시땜에 직장에도 




못가겠어...색시를 두고 어딜가겠어...불안해서.... <걱정마셔요, 제겐 우리 서방님 외엔 아무도 보이지 않으니까요.>






<색시야! 사랑해....사랑하지않고는 견딜수 없는 사랑스런 나의 여인이여.....>




침대까지안고갈수 있는영광을 주시겠사옵니까?? 각시님.... <안돼는데.....자꾸 부끄럽게 만들고 그래..미워...미워...>




<우리 색시는 애교만해도 백점이야! 우리색시한고 살다간 다 녹지 않을까...몰라... 저...애교에 견딜남자가 어디있어.>




"우리 서방님 한테만 이예요..... 걱정일랑 저기던지세요....제겐 우리서방님밖에는 아무도 없으니까요."




<우리색시는 사랑스런 말만 골라서해...이러니 우리색시에게 푹..빠져서 헤어나올 수가 없지....>




"행복해요...서방님 제...행복은 서방님손에 달렸어요, 지금마음 영원할꺼죠??"




<내..생명이 다하는 그날까지 색시의 얼굴에 행복이 항상 따라다닐꺼야! 내...사랑....내..사랑...우리색시....>




우린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선희를 품에 꼭안고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 아름다운 미래를 꿈꾸며....












제글을 사랑해주시는 핵심팬여러분.... 여러분들의 기대에 조금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여러분들의 사랑이 제글을 항상 아름답게 만든답니다, 부녀를 소재로 하면 인기가 떨어진다는것 잘알고 있답니다.




하지만 부녀를 소재로 한 아름다운 글을 제가 써보기로 마음을 굳힌건 독자의 부탁도 있었지만 부녀를 소재로한




대작이 눈에 보이지 않아 미흡한 글이지만 제가 써 보고자 한겁니다, 장편으로 설정하고 가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원하는 야한 부분이 조금은 미흡하겠지만 전개상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사랑을 기대할게요.^^*

1. 후불제 물건받고 입금


2. 선불제 초특가 각종이밴트상품


3. 선불제 1 : 4 이밴트

공지사항

베스트